클래스를 직접 수강하신 분들이 남겨주신 후기입니다

막막했던 저의 진로를 찾게 되었습니다

작성자
wlsdud2232
작성일
2021-04-22 09:16
조회
93
클래스를 듣기 전까지 진로 고민으로 막막했던 날들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제가 설정했던 저의 진로는 사실상 저의 적성과는 맞지 않았고, 새로운 진로를 찾아보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하지만 스스로 저의 적성과 진로를 찾아보는 것은 한계가 있었습니다.

맞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그저 '전공을 살려야 하지 않을까', '남들이 다 그 쪽 길로 가니깐', 내가 할 수 있는 게 뭐가 있겠어.' 하는 생각으로 남들 하는 방향대로 해야겠다고 계획을 세우는 저를 어느 순간 발견했습니다.
그렇게 남들 하는 방향대로 해야겠다고 다짐한 뒤, 막연하게 취업에 관한 공부를 해야겠다고 한 저는 어쩐지 의욕도 나지 않고, 제자리를 맴돌 뿐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예전에 스치듯 알게 되었던 1%커리어가 또다시 생각났습니다.
처음에 1% 커리어를 알게 되었을 때는 수강료도 저렴한 편도 아니고, 진로를 제 3자가 설정해준 다는 것 자체가 어딘지 의심이 가기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클래스를 다 듣고 난 지금은 정말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우연한 기회에 알게 된 클래스는 어쩌면 저에게 주어진 큰 기회라는 생각이 듭니다.

클래스를 통해서 얻게 된 점은 참 많습니다.

첫번째로는 자신감입니다.
클래스를 듣기 전까지 저는 혼자서 진로에 관한 책도 많이 읽어보고, 남들이 어떻게 꿈을 갖게되었는지를 유튜브로 보기도 참 많이 봤습니다. 그런데 드는 생각은 '그런건 저 사람들이니깐 가능한거지' '그래서 좋아하는 일을 하라는 거야, 잘하는 일을 하라는거야' '누가 나 좀 도와줬으면 좋겠어...' 이런 소심하고 위축된 생각만 더 들었습니다.
클래스를 다 듣고 저만의 직업을 설정한 지금은 진로에 대한 자신감이 생깁니다.

두번째로는 미래를 설정하는 능력입니다.
제 안에서는 좋은 직업이라는 것이 그저 남들에게 말하기에 부끄럽지 않고 안정적이면 되는것이라고 생각했었는데, 강의를 다 듣고 스스로 진로를 세워보고 방향 설정이 된 지금은 가장 중요한 것은 스스로 그 직업을 하고 싶은 이유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 직업을 하고 싶은 명확한 이유가 있어야지 훗날 10년 뒤, 20년 뒤 미래를 스스로 설정하고 발전시켜 나갈 수 있다고 생각이 바뀐 것 같습니다.

세번째로는 든든한 멘토입니다.
처음에는 클래스에서 코치님이 제 진로를 설정해주는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클래스를 다 듣고 난 후에는 이 클래스에서 코치님은 스스로 진로에 대한 방향을 잡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이 크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니 강의를 듣고 나면 코치님이 진로를 정해주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진로를 찾게 되는 것이죠! 그러한 과정 중에서 모르는 점, 고민되는 점들은 코치님과 충분히 상의가 가능하다는 점이 정말 든든한 멘토를 얻은 것 같았습니다.

마지막으로 계획을 세워보고 실행해갈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이 클래스를 듣다보면 스스로 해결해가는 능력을 키울 수가 있게 됩니다. 코치님이 친절하게 예시를 들어주며 방법을 알려주십니다.
그렇게 방법을 터득하고, 진로를 알아보는 과정 속에서 스스로 해결하는 능력을 갖추게 되는 것이죠! 혼자서는 사실 말로만 '알아봐야지, 알아봐야지' 했었고 무기력한 날들이 많았었는데 그 이유는 지금 생각해보면 방법을 정말 몰라서 였던 것 같습니다.
이러한 방법은 사실 어디에서 알려주지 않고 혼자서 해나가야 하는 것인데, 코치님이 알려주시니 정말 좋았습니다.

이렇게 클래스를 통해서 저만의 직업을 설정하고 출발선 상에 선 지금은 왠지 가슴이 설렙니다!!! 그리고 코치님께서 전화통화로 컨설팅도 해주십니다.
강의에서 듣던 목소리를 전화로 들으니 신기하기도 하고 또 긴 시간 동안 세심하게 저에 대해서 깨닫게 해주시고, 응원과 격려도 아끼지 않으셨어요!
그리고 진로 설정 이후의 계획에 대해서도 코치님께서 실행 가능한 쪽으로 최대한 피드백 주십니다.

코치님께서 마지막 통화에서 '재밌게 하셨으면 좋겠어요.'라는 말을 해주셨는데 정말 와닿았어요.
정말 재밌게 해보려고요! ^ㅡ^ 수강료가 아깝지 않은 강의입니다.
전체 0